진우성우의 추억남기기

링크 방명록 자유게시판 손님갤러리 기타갤러리 아빠갤러리 가족앨범 가족일기 프로필 홈 홈

All |  엄마 (46) |  아빠 (8) |  진우 (8) |  성우 (5) |
total : 67, page : 1 / 4
  야구    2006/08/26  

오늘 낙지 잡으러 간다고 하였는데 할머니께서 편찮으셔서 못갔다.
그래서 친구들과 함께 야구를 하였다.
맨 처음엔 우리 팀이 공격이었다.
그래서 볼이 많이 나왔다.
공격일 떄 점수를 많이 얻었다.
1회말 때 우리가 수비를 했다.
내가  잘 던져서 스트라이크가 많이 나왔다.
그리고 우리가 공격일 때 내 동생이 잘 던저가주고 치기가 좀 힘들었다.
내가 좋아하는 야구 선수는 이승엽이 제일 좋다.
내가 잘 하는 포지션은 투수이다. ^^*
comment  

LIST

67
 겨울대지    2011/05/03
임홍지 1879
66
 어게인(again)    2010/06/28
임홍지 1863
65
 피말리는 하루    2010/05/25
깨비아빠 1809
64
 Don't worry, Be happy!    2010/03/30
깨비아빠 1808
63
 형생일    2010/03/23
박성우 1968
62
 6단    2010/01/17
임홍지 787
61
 형아미안해    2010/01/17
임홍지 753
60
 금민철,이현승    2010/01/17
임홍지 772
59
   [re] 금민철,이현승    2010/01/25
박성우 841
58
 빈자리    2010/01/17
임홍지 822
57
 헷갈립니다.  +2  2009/06/16
임홍지 1294
56
 2년만에....  +1  2009/04/13
임홍지 1131
55
 봉평 솔섬캠프    2008/09/29
깨비아빠 1727
54
 내 어깨를 누르는 돌을 디딤돌로.....    2007/11/07
임홍지 1946
53
 개망초    2007/06/23
임홍지 2207
52
 브레이크  +1  2007/05/30
임홍지 2060
51
 눈물나게 고마운 녀석  +1  2006/10/13
깨비아빠 2561

 야구    2006/08/26
깨비아빠 2449
49
 누구나 사랑을 꿈꾼다. 그리나 혹자는 그 사랑을 일탈이라고도 부른다  +1  2006/06/26
성공한 인생 2605
48
 성공한 인생    2006/05/13
깨비엄마 2218

1 [2][3][4]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Zetyx + Mistyrain

 

 Copyright(c) 2004 Doggavi(도깨비) All rights reserved